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폰 & 통신 2014.10.31 14:26
Posted by




아이폰6 출시를 계기로 이통사들은 다양한 정책을 발표하고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고객 지원을 빙자한 것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의 업무 때문에 매달 8-9만원 요금제를 쓸 수밖에 없는 사람이라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는 사람들은 보조금을 기대하지 않는 것이 속편합니다.


공기계가 생겼다고 가정합시다. 그런 상황에서 얼마짜리 요금제를 선택할지를 생각해 보세요.


3만원으로 충분한 사람, 5만원으로 충분한 사람, 7만원으로 충분한 사람이 있겠지요.


만약 새로 휴대폰을 장만하기 위하여 2만원을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면, 1년에 24만원, 2년에 48만원, 30개월에 60만원을 더 내는 것이 됩니다. 


보조금 최대 금액이 30만원이니까, 보조금 최대를 받는다고 해도 


2년 계약이라면 18만원 손해

30개월 계약이라면 30만원 손해입니다.



만약 9만원 요금제 6개월이라고 한다면, 


3만원 요금제인 사람은 6만원 6개월이니까 36만원

5만원 요금제인 사람은 4만원 6개월이니까 24만원

7만원 요금제인 사람은 2만원 6개월이니까 12만원


추가로 지불하는 셈이지요.


보조금 최대 금액이 30만원이니까, 보조금 최대를 받는다고 해도

3만원 요금제인 사람은 6만원 손해

5만원 요금제인 사람은 6만원 이익

7만원 요금제인 사람은 18만원 이익


이렇게 됩니다.


머리 아프게 생각할 것도 없이 


(내가 약정 기간 동안 더 내게 되는 통신비 합계) - (보조금 받는 금액) = 나에게 오는 이익 또는 손해


이렇게 계산하면 되는데, 대부분 손해일 것입니다.


결국 중고폰 가격이 꽤 높게 유지되는 아이폰을 사는 것이 이득이 되겠지요.


단통법은 결과적으로 삼성 스마트폰을 죽이고, 애플 아이폰을 살려 주는 법이 된 것 같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